러시아 재무장관 발표시 미국, 영국 등 집단 퇴장
한국 홍남기 장관은 자리 지켜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 이번 사태는 푸틴이 국제무대에서 '따돌림 받는 사람(pariah)' 입증

사진=뉴시스 제공.
사진=뉴시스 제공.

G20 재무장관과 중앙은행 총재 회의가 20(현지시간)일 워싱턴 D.C.에서 별다른 성과 없이 종료되었다. 

워싱턴 포스트 등 미국 서방언론에 보도에 따르면 G20 재무장관과 중앙은행 총재 회의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에 대한 비난의 소동만 있었을 뿐 아무런 공동성명 없이 끝났다. 

이 회의는 미국을 포함한 일부 대표들이 러시아의 참석에 반대하여 자리를 떠난 이례적인 회의였다. 

재무장관 비공개 회의 1세션에서 안톤 실루아노프 러시아 재무장관의 발언이 시작되자 재닛 옐런 미 재무장관 등이 집단 퇴장했다.

영국과 캐나다 재무장관도 퇴장에 동참했고 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제도(Fedㆍ연준) 의장, 크리스틴 라가르드 유럽중앙은행(ECB) 총재도 행동을 함께 했다. 

이들은 러시아 측 발언이 끝난 뒤 회의에 복귀했다. 이날 회의에는 약 55명의 G20 재무장관과 중앙은행 총재, 국제금융기구 책임자 등이 참석했다. 이번 G20 회의 의장국은 인도네시아다.

한국 대표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러시아 재무장관 발언 전 자신의 연설을 마쳤고 실루아노프 장관 연설 동안 자리를 지켰다. 일본 이탈리아 독일 등 주요 7개국(G7) 일부 재무장관의 경우도 퇴장에는 동참하지 않았다.

우크라이나 측은 이번 회의에 초청국 자격으로 참석해 러시아 차례 전 연설을 했고, 옐런 장관 등이 집단 퇴장할 때 동참한 것으로 알려졌다.

예정보다 30분 늦게 시작된 다이어트 회의에서 수리무리야니 인도네시아 재무장관은 "전쟁은 정당화될 수 없으며 국제법을 위반한다." 라고 러시아에  가혹한 국제적 목소리를 소개했다. 

그는 또한 도중에 출발하는 것에 대해 "놀라지 않았다"고 말했다. 일부 회원국은 미국, 유럽 및 일본 경제 제재의 경제적 영향에 대해 우려를 표명했다.

기자회견에서 기자들은 G20 체제가 효과적일 수 있느냐고 물었지만, 수리는 "모든 참가국들이 G20에서 계속 협력하기를 바란다"고 설명했다. 

그는 에너지 및 식량 가격 급등, 중앙 은행 금리 인상과 같은 세계 경제가 직면 한 도전의 이유는 국제 협력을위한 틀이 필수적이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옐런 미 재무부 장관을 포함한 미국, 영국, 캐나다 참가자들은 러시아 발언이 시작되기 전에 눈에 띄었다고 로이터통신은 보도했다. 

중국은 공동성명을 발표하지 않은 것 외에도 대출 거래 공개를 거부하고 지연된 개발도상국의 부채 문제에 대한 구체적인 조치를 마련하지 못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우리는 확실히 미 재무부장관 옐런의 행동을 지지한다”며 “이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국제무대에서 '따돌림받는 사람(pariah)'이 됐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조짐”이라고 평가했다.

최규현 기자 kh.choi@nvp.co.kr

관련기사

저작권자 © 뉴스비전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