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DI 유입액은 전년동기 대비 43%증가 530억 달러
순위는 UAE, 사우디, 이집트, 오만, 모로코 순

사진=뉴시스 제공.
사진=뉴시스 제공.

사우디아라비아는 2021년 아랍 경제에서 0.4% 포인트 성장했으며, 이는 사우디가 이 지역의 최대 규모경제 주체로서의 지위를 유지했기 때문이다.

아랍투자수출신용보증기구(ABC)의 다만 보고서에 따르면 사우디는 지난해 8천335억 달러의 국내 생산을 기록했는데 이는 아랍권 전체의 29.7%에 해당한다고 25일(현지시간)아랍뉴스가 전했다.

아랍에미리트는 4100억 달러(전체 14.6%)로 두 번째로 큰 아랍권 경제대국이었고 이집트는 4천28억 달러의 생산으로 3위를 차지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아랍 경제는 전체적으로 국내 총생산이 2조 1천억 달러로 세계에서 8번째로 큰 경제국인 이탈리아를 앞질렀다.

이 지역의 외국인 직접투자는 전년 동기 대비 43% 증가한 약 530억달러에 달했다.

이로 인해 FDI 총액은 약 1조5천800억달러가 되었다.

이러한 중동에 유입된 FDI총액은 개발도상국으로 유입되는 흐름의 6.3%, 전 세계 흐름의 3.3%를 차지한다.

96% 이상이 UAE(207억 달러)와 사우디아라비아(193억 달러) 등 5개국에 집중돼 있다.

다만 연간 모니터링 자료에 따르면 이집트가 51억달러로 3위, 오만이 36억달러로 4위, 모로코가 22억달러로 5위를 차지했다.

UNCTAD 자료에 따르면 아랍 국가들이 받는 FDI 잔액은 2021년 말 9580억 달러에서 2021년 1조 달러 이상으로 증가했다.

총 수령액에서 사우디아라비아가 2610억 달러로 아랍권 전체의 26%를 차지했고, UAE가 1716억 달러, 이집트가 1375억 달러로 그 뒤를 이었다.

최규현 기자 kh.choi@nvp.co.kr

관련기사

저작권자 © 뉴스비전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