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방위백서, ‘중국의 대만 침공 가능성’ 언급
중국, “대만 문제에 대한 외부 세력 간섭 용납하지 않을 것”
왕 대변인, “일본 방위백서가 중국의 위협 과장하고 있어”

사진=뉴시스 제공.
사진=뉴시스 제공.

중국이 22일 일본의 새로운 방위백서에 단호히 반대하며, 중국의 대만 침공 가능성을 언급한 것에 대해 “대만 문제에 대한 외부 세력의 간섭을 용납하지 않겠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22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이 보도하였다. 

일본은 앞서 금요일 연례보고서에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중국의 대만에 대한 위협, 취약한 기술 공급망 등으로 인해 국가 안보 위협이 고조되고 있다고 경고했다.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일본의 새 방위백서는 중국의 국방정책과 시장경제 발전 및 정당한 해양활동을 비난하고 훼손한다”라고 밝혔다. 

왕 대변인은 “일본 방위백서가 중국의 위협을 과장하고 있다”며 “중국 영토의 일부분인 대만에 대한 중국의 내정에 간섭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더불어 그는 “중국은 이에 대해 강한 불만과 단호한 반대 입장을 표명했다”라고 밝히며, 일본 방위백서가 일본의 국방예산을 늘리고 역습 능력을 개발하려는 일본의 계획을 언급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우리는 일본 측이 인근 지역의 안보 위협을 과장하고 자국의 강력한 무기고에 대한 변명을 찾는 잘못된 관행을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일본 신문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심각한 국제법 위반”이라고 표현하며 분쟁 해결을 위한 무력행사가 중국 정부가 자국 영토로 보는 대만의 안보를 위협하는 선례를 만들었다는 우려를 제기하고 있다.

이창우 기자 cwlee@nvp.co.kr

관련기사

저작권자 © 뉴스비전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