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지속가능한 시스템 구축에 역점
974개 컨테이너 투입, 레고 형식의 간편조립식 구조물
국제대회 역사상 최초의 움직이는 경기장에서 7경기 개최

사진=웨이보
사진=웨이보

'974 스타디움'으로 불리는 이 건물은 카타르의 가장 위대한 건축물 중 하나이자 월드컵 유치 이후 가장 중요한 혁신 중 하나로 국제대회 역사상 최초로 움직이는 경기장이라고 신문은 전했다.

월드컵 조별리그 6경기, 준준결승 1경기 등 총 7경기가 열린다.

4만 명을 수용할 수 있는 974 스타디움의 건설은 2017년 시작됐다.

2019년 7월 카타르에 첫 컨테이너가 도착했다.컨테이너는 레고 블록처럼 철골로 연결하면 된다.

​974개의 컨테이너를 사용하는 이 경기장은 카타르와 국제전화 지역번호가 같아 붙여진 이름이다.

이 같은 디자인 컨셉은 더 빠르고 비용 효율적이며 월드컵을 위한 우아한 사각형의 경기장을 만들었다고 신문은 전했다.

​카타르가 고온에 대한 우려가 크지만 974 스타디움은 다른 경기장처럼 에어컨을 풀로 장착하지 않는다.

974 스타디움은 카타르의 월드컵 유치 이후 지속가능성이 중심축이 된 트렌드의 상징이다.

​간편한 설치와 해체, 운송, 재설치가 가능한 이동 가능한 구조다.이로써 이 경기장은 글로벌 지속가능성 평가 시스템으로부터 별 4개 등급을 획득했다.

신문은 월드컵이 끝나면 974 스타디움이 완전히 해체돼 재활용될 것이라고 전했다.

​한마디로 카타르 월드컵은 더 지속 가능한 대회로 가는 길이며 카타르의 세계화를 모색하는 잔치로 여겨지도록 준비되고 있다.

이창우 기자 cwlee@nvp.co.kr

관련기사

저작권자 © 뉴스비전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