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간 780만톤 상업화하여 각종 재료 제조
향후 3년간 플라스틱 폐기물 30% 감소 노력

사진=뉴시스 제공.
사진=뉴시스 제공.

인도네시아 수도 자카르타는 매년 경제적 가치가 없는 플라스틱 쓰레기를 대량으로 만들어 매립지에 쌓거나 바다에 버린다.

하지만 현지 한 회사는 플라스틱 쓰레기의 숨은 가치를 보고 회수해 유럽에 수출하거나 재활용해 각종 재료를 만든다.

직원 120명의 트리디 오아시스는 6년 전 설립 이후 2억5000만 개가 넘는 페트병을 회수했다.

35세의 회사 설립자 쿠니아와티는 "버려진 플라스틱이 쓰레기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면서,  제게는 값진 재료였고, 잘못된 곳에 뒀을 뿐"이라고 말했다.

세계은행에 따르면 인도네시아는 연간 약 780만t의 플라스틱 쓰레기가  배출되는데, 이 중 절반 이상이 제대로 관리되지 않거나 잘못 처리된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앞으로 3년간 플라스틱 폐기물을 30% 줄이겠다고 약속했지만 인구 2억7000만 명에 플라스틱 수거 습관이 없는 나라로서는 쉽지 않은 과제다.

트리디 오아시스는 자카르타와 인접한 완탄 주에 있는 공장에서 대 자카르타 지역의 재활용센터에 페트병을 받아 유럽 국가에 수출하고, 일부 재생 플라스틱은 국내 공장에 유통해 가공해 포장재나 직물을 만든다.

쿠니아와티는 '자카르타 비치 청소 캠페인'의 발기인 중 한 명이다.

그는 해변을 청소하던 중 플라스틱 쓰레기로 가득 찬 것을 보고 이를 바꿀 사람이 많지 않다는 사실에 낙담해 자활회사를 설립해 "플라스틱 쓰레기 문제를 완화하는 데 힘을 쏟기로 했다"고  회고했다.

차승민 기자 smcha@nvp.co.kr

저작권자 © 뉴스비전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