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연가스 수입량 줄이고, 국내 생산량 증대 모색
올해 상반기 천연가스 수입량 8.9% 감소
중국, 2021년 LNG 최대 수입국에서 2위로 하락

사진=뉴시스 제공.
사진=뉴시스 제공.

중국이 올해 처음으로 그동안 꾸준히 증가해 온 천연가스 수입량을 줄일 것이라고 마이니치신문이 7일 보도했다.

​중국은 국제 정세의 영향으로 에너지 안전 보장의 중요성이 부각됨에 따라 국내 에너지 생산량을 늘릴 계획이다.

​중국은 현재 어떤 주요 공급국도 미국·호주·러시아에 전적으로 의존하지 않는 에너지 수급  체제를 구축하고 있다.

보도에 따르면 중국 국가에너지국 등이 8월 발표한 '중국 천연가스 발전보고서(2022)'에 따르면 2021년 중국의 천연가스 수입량은 1680억㎥로 전년보다 19.9% 증가한 반면 올 상반기 천연가스 수입량은 741억㎥로 8.9% 감소했다.

이 가운데 천연가스 수입량의 약 60%를 차지하는 액화천연가스(LNG) 수입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9% 줄어 연간 수입량이 크게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2021년 일본을 제치고 세계 최대 LNG 수입국이 된 중국은 올해 일본이 1위를 되찾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보고서는 올해 중국의 천연가스 생산량을 2021년보다 100억㎥ 이상 늘어난 2200억㎥ 정도로 추정했다고 전했다.

쓰촨(四川) 등 내륙에서 채굴된 천연가스는 대도시가 많은 연안 지역으로 파이프라인을 통해 수송된다.

보도에 따르면 중국은 2006년 천연가스 순수입국이 됐으며 매년 수입량이 늘고 있는 추세에 있다.

​호주·투르크메니스탄·러시아·미국 등은 국내 소비량의 50% 가까이를 수입하고 있다.

이창우 기자 cwlee@nvp.co.kr

저작권자 © 뉴스비전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