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버트 하벡 독일 부총리, “G7 국가들 대중국 무역 강경태도 확립에 합의”
하벡 총리, 중국의 대한 순진무구한 입장을 이제 끝
G7 회담 이후 성명서 세계 무역기구의 대한 개혁 추진 의사도 밝혀

사진=뉴시스 제공.
사진=뉴시스 제공.

미국, 영국, 프랑스 등 선진국 주요 7개국의 전략적 모임인 일명 G7의 국가들은 중에 대한 무역과 관련하여 보다 강경하게 조율된 입장을 취하기로 합의하였다고 15일(현지시간) 비즈니스 스탠더드(Busienss Standard)가 독일 소식통을 통하여 보도하였다. 

독일의 로버트 하벡 경제부 장관 겸 부총리는 매체와의 통신에서 G7 관계자들과의 이틀간 회담 후 중국에 대한 논의는 높은 국제 무역 수준을 보장하고 중국이 다른 국가들을 자극하기 위하여 경제력을 사용하는 것을 막기 위한 노력의 일환이라고 말하였다. 

하벡 부총리는 중국에 대한 독일의 입장을 언급하며 중국의 대한 순진무구한 입장은 끝이 났다며 사회적 또는 인도적 기준과 상관없이 ‘무엇을 막론하고 무역’이라고 말하던 시대는 더 이상 없을 것이라고 일축하였다. 

구는 독일이 유럽연합(EU)을 설득하여 중국에 대한 보다 강력한 무역정책을 수립하고 중국이 자국 경제를 보호하기 위하 취하는 강압적인 조치들에 대하여 유럽인들로서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른 파트너 국가들 역시 뜻을 같이 할 것이며 영국, 캐나다, 프랑스, 이탈리아, 일본, 미국은 각자의 무역 입장을 조율하기로 합의하였다고 하벡 장관은 전하였다. 

G7은 베를린 동쪽에 위치한 노이하텐베르크 궁전에서 회담을 가진 후 공동성명을 발표하였지만 중국을 명시적으로 언급하지는 않았다. 

성명서는 모든 형태의 기술이전, 지적재산권 도용, 경쟁우위 확보를 위한 노동 및 환경 기준 하향, 공기업의 시장 왜곡 행위, 과잉 생산능력으로 이어지는 유해산업 보조금 등 불공정행위에 대한 우려를 표명하였다. 

G7은 또한 세계 무역기구의 개혁을 계속 추진할 것을 약속하였는데, 미국은 특히 세계 무역기구의 자신들을 향한 관할권에 경계심을 표하였다.

이창우 기자 cwlee@nvp.co.kr

관련기사

저작권자 © 뉴스비전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