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 무역량의 10%, 석유는 7%가 수에즈운하 사용
통행료는 이집트의 주요한 수입원

사진=뉴시스 제공.
사진=뉴시스 제공.

AP통신 카이로에 따르면 이집트는 17일 수에즈 운하를 통과하는 선박(유조선 포함)의 통행료를 인상하겠다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수에즈 운하 관리국은 17일 성명을 통해 석유와 석유 제품을 수송하는 유조선에 15%를 더 부과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건조 벌크선과 유람선에는 10%의 추가 요금이 부과될 전망이다. 

우사마 랍비 기관장은 내년 1월 1일 발효될 예정인 가격 인상 조치는 "불가피하고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전 세계적으로 인플레이션이 치솟으면서 이 항로의 운영, 유지, 해상 서비스 비용이 증가했다고 비난했다.

수에즈 운하는 세계에서 가장 중요한 수로 중 하나라고 신문은 전했다.

전 세계 무역의 약 10% 물동량이 세계 석유의 7%를 포함해 수에즈 운하를 통해 수송된다.

이에 동 운하는 이집트의 주요 외화 공급원이 되고 있다.

최규현 기자 kh.choi@nvp.co.kr

저작권자 © 뉴스비전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