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2020년 초부터 패쇄
항만 운송비가 육로보다 저렴, 메콩강에서 무역활동 반등 낙관

사진=웨이보
사진=웨이보

17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홈페이지에 따르면 중국 윈난(雲南)성의 관레이항이 재개되면서 태국 북부의 재계 인사들은 메콩강에서의 무역활동 반등을 낙관하고 있다.

신문은 시솽반나 다이족 자치주의 이 항구는 코로나19로 2020년 초부터 폐쇄됐다고 전했다.

중국 당국은 그동안 화물운송 재개는 허가됐지만 안전기준을 엄격히 준수하고 세관 절차를 보완해야 한다고 밝혀다.

바게마 베라 치앙라이 상공회의소 부회장은 "항만 폐쇄가 태국과 중국 간 무역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많은 사업자가 라오스를 통해 육로로 운송하지만 도로가 산이 많아 비용이 훨씬 많이 소요된다.

또 화물선의 적재 중량은 트럭보다 훨씬 많다고 베라 상공회의소 부회장은 말했다.

관레이항의 재개장은 라오스와 미얀마의 다른 하천 항구에도 좋은 징조라고 신문은 덧붙였다.

최규현 기자 kh.choi@nvp.co.kr

관련기사

저작권자 © 뉴스비전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