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상반기에 러시아 대외 무기수출 60억 달러
우크라이나 전쟁 계기로 방위산업 현대화 추구

사진=뉴시스 제공.
사진=뉴시스 제공.

러시아가 방위산업의 현대화를 추구할 전망이다.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인해 교훈을 얻은 셈이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러시아 방위산업을 적극 육성시켜  100% 수입품목을 대체(자국산으로 무장)해야 한다"며 "품질에 영향을 주지 않으면서도 생산능력을 높이고 생산기간을 단축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싱가포르 연합조보 인터넷판이 21일 보도했다.

푸틴 대통령은 20일 러시아 방산업체 관계자들을 만나 "러시아는 방산업체의 생산능력을 높이고 필요할 경우 방산업을 현대화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푸틴 대통령은 올해 러시아군에 대한 무기·장비 공급을 늘리고 이를 위한 구매·보수 자금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또 러시아제 무기는 우크라이나의 특별 군사작전에서 매우 효율적이며 서방 무기에 대항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또한 러시아제 군사장비가 세계 무기시장에서 확고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으며, 올 상반기에만 해외 파트너들에게 60억달러가 넘는 군사장비를 공급하고 있다고 전했다.

최규현 기자 kh.choi@nvp.co.kr

관련기사

저작권자 © 뉴스비전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